25 January 2021 – 13 November 2022

세계문화관 세계도자실 상설전

World Ceramics Gallery of National Museum of Korea

도자기에 담긴 동서교류 600년

‘도자기’는 동서 교류를 설명할 수 있는 좋은 주제이며, 아침에 일어나 가장 먼저 만나는 물컵부터 삶을 마감한 뒤 영혼의 안식처인 뼈 단지까지, 한 사람의 일상부터 여러 지역의 역사, 예술, 문화와 깊은 관련이 있다. 네덜란드 프린세스호프 국립도자박물관이 소장한 동양 무역 자기와 유럽 초기 자기로 꾸며져 있다.

“Ceramics” is an apt theme for the purpose of exploring the exchanges between East and West. Ranging from a glass to drink water in the morning to a burial urn as the resting place of the soul after death, ceramics are deeply connected to not only the daily life of each individual, but also the history and culture of each region. The exhibition is organized in cooperation with Princessehof National Museum of Ceramics and Groninger Museum for the collection loan.

25 January 2021 – 13 November 2022

세계문화관 세계도자실 상설전

World Ceramics Gallery of National Museum of Korea

도자기에 담긴 동서교류 600년

‘도자기’는 동서 교류를 설명할 수 있는 좋은 주제이며, 아침에 일어나 가장 먼저 만나는 물컵부터 삶을 마감한 뒤 영혼의 안식처인 뼈 단지까지, 한 사람의 일상부터 여러 지역의 역사, 예술, 문화와 깊은 관련이 있다. 네덜란드 프린세스호프 국립도자박물관이 소장한 동양 무역 자기와 유럽 초기 자기로 꾸며져 있다.

“Ceramics” is an apt theme for the purpose of exploring the exchanges between East and West. Ranging from a glass to drink water in the morning to a burial urn as the resting place of the soul after death, ceramics are deeply connected to not only the daily life of each individual, but also the history and culture of each region. The exhibition is organized in cooperation with Princessehof National Museum of Ceramics and Groninger Museum for the collection loan.

메뉴